주내용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논평]총선개입 시도 윤석열 검찰과 국민의힘, 범죄 행위를 고백하라

  • Notice
  • 2021-09-02



총선개입 시도 윤석열 검찰과 국민의힘, 범죄 행위를 고백하라


윤석열 검찰이 총선을 코앞에 두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우리당 최강욱, 황희석 후보를 고발하라고 국민의힘에 사주했다고 뉴스버스가 보도했다.


고발장은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 씨가 국민의힘 송파 갑 국회의원 후보였던 김웅 씨에게 전달했고 김웅 후보는 이를 국민의힘에 전달했다는 것이다.


우리당 최강욱 대표가 후보 시절 출연한 한 유튜브 방송 하나만 이례적으로 지목해서 국민의힘이 허위사실 유포라고 고발했던 내용도 그 흑막을 짐작케 한다.


윤석열 후보는 검찰 시절 “수사권 가지고 보복하면 깡패지? 검사냐”라고 일갈한 바 있는데 검찰개혁에 앞장 선 열린민주당의 최강욱, 황희석 후보에 대한 고발 사주, 권력 감시에 앞장 선 기자에 대한 고발 사주로 본인이 깡패라는 사실이 만천하에 폭로됐다. 아니라면, 적극적인 해명을 기대하겠다.


국민의힘은 김웅 후보로부터 검찰이 작성한 고발장을 건네받은 사람은 누구인지, 선대위에 보고를 했는지 여부에 대해 소상히 밝혀야 할 것이다. 총선을 앞두고 검찰과 야당이 정치공작을 펼쳤다는 경악할 범죄행위에 대한 적극적인 해명이 있어야 할 것이다.


법사위가 당장 소집되어야 하고, 제1야당과 정치검찰이 연루된 정치공작에 대한 국정조사가 이루어져야 할 일이다. 법무부와 검찰도 해당 검사에 대한 직무감찰에 즉각 착수해야 한다.


열린민주당은 후보와 언론인 고발 놀음을 통해 총선에 개입하려고 한 검찰과 국민의힘의 범죄행위를 끝까지 파헤칠 것이다. 민의를 왜곡하려는 자, 정당 안에 발을 들여놓을 자격이 없다.


2021년 9월 2일

열린민주당 당 대변인 김성회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