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내용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논평] 국민의힘은 검찰 끄나풀을 제거하라

  • Notice
  • 2021-10-20

<논평>

국민의힘은 검찰 끄나풀을 제거하라

 

어제 MBC PD수첩이 보도한 김웅 의원의 검찰 끄나풀 행각이 만천하에 폭로됐다.

 

"(서울)남부지검이 아니면 위험하대요"

"그쪽(검찰)에다가 이야기를 해놓겠다"

"(대검을) 찾아가야 되는데, 제가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것"

 

누가 보아도 검찰 내부, 나아가 지도부와 교감 하에 김웅 당시 후보가 조성은 제보자를 통해 제1야당 명의로 열린민주당 후보들와 언론인들을 고발조치하려고 했다는 게 드러났다.

 

김웅 의원은 "기억나지 않고 이를 확인할 방법도 없다"고 발뺌 해왔는데 이번 육성 공개로 기억이 선명하게 돌아왔을 것으로 본다.

 

사정이 이렇게까지 됐는데 윤석열 후보 측은 결국 윤 후보와 상관이 없다는 게 밝혀진 것이다며 어처구니없는 발뺌을 하고 있다.

 

검찰과 국민의힘이 공동 범죄 모의를 한 사실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는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증거 있으면 대봐라라는 검찰 취조실에서나 나올 법한 이야기만 반복하고 있다.

 

김웅 의원은 검찰 끄나풀 노릇 들킨 게 부끄러우면 의원직을 사퇴하시라. 기억이 안나 부끄러움을 못느끼겠다고 하면 국회가 나설 차례다.

 

윤석열 후보는 모르쇠로 일관하던 부하들의 범죄 사실이 폭로된 이 마당에도 모르쇠를 일관해선 안된다. 유권자들이 납득할 수 있는 성의있는 해명을 내놓으라.

 

국민의힘은 국민의 힘을 외면하고 검찰의 힘만 믿고 끄나풀 노릇을 한 김웅 의원을 제명하라. 그리고 눈에 불을 켜고 당내에 검찰의 끄나풀이 남아있는지 점검하기 바란다.

 

민의의 전당을 검찰의 전당으로 더럽히는 자들을 퇴출시키는 데 열린민주당이 앞장 설 것이다.

 

 

20211020

열린민주당 대변인 김성회

Loading...